티스토리 뷰


2017년에 암호화폐에 관심이 생겨서 막 투자를 해보기 시작했다. 한창 상승장일때는 당연히 어느정도 수익을 봤지만 거품이 가라않는 시기인 2018년에는 나 역시도 많은 손해를 보게 되었다. 가장 큰 원인이 암호화폐에 대한 믿음을 가지고있었기 때문이다. 아직까지도 그때 사두었던 암호화폐들을 팔지 않은 상태이다...


처음에는 아무것도 모르고 그저 투자만 하다 암호화폐, 블록체인에 관심을 가지고 공부를 하기 시작했다. 블록체인이 무엇이고, 특징이 어떻고 원리가 어떤지에 대해 블록체인을 전공한 대학생 형 누나들에게 논문과 자료와 도움들을 받아가며 공부를 했었다. 하지만 단순히 공부만 하는것에는 흥미가 잘 붙지 않는 필자는 블록체인 시장에 있어서 필자가 기여할 수 있는게 무엇인지 찾아보기 시작했다.


달 토지를 판매하고 증서를 발급하는 루나 엠버시를 모티브로 달 토지를 구매하고 이를 블록체인을 통해 증명하는 솔루션, 기부금에 투명성을 주기 위해 코인으로 기부금을 지급하고 사용하는 솔루션 등 블록체인과 관련된 잡다한 아이디어들을 쏟아냈다. 하지만 정작 쓸모있거나 현실성 있는 것들은 없었다.


그러던 중 나온 아이디어가 간편 송금 서비스인 Toss를 모티브하여 암호화폐를 간편하게 송금하고 관리하는 통합지갑 서비스였다. 그 당시, 여러 코인들을 관리하는 통합지갑들이 존재했지만 간편화 보다는 보안을 중요시 했고 당연히 일반인들이 사용하기에는 거리감이 많았다. 암호화폐가 많이 사용되려면 암호화폐를 얻거나 사용할 곳이 많고, 무엇보다 사용하기 쉬워져야 한다고 생각했다.


번거로운 암호화폐 구매

코인을 사용하려면 코인을 구매해야 한다. 하지만 코인을 구매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거래소를 거쳐야 한다. 거래소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본인인증, 가상계좌 개설등 번거로운 절차들을 거쳐 구매해야하고 거래소 지갑은 입출금에 편리하지 않아 다시 자신이 사용하는 다른 지갑으로 송금을 해야한다. 또한 가치가 너무 등락률이 너무 높아 현재로썬 현실 화폐처럼 사용하기엔 무리가 있다고 생각한다.


가격 변동성을 해결하기 위해 가격이 일정한 스테이블 코인들이 등장하였지만 현재 투자목적으로만 들끓고 있는 암호화폐 유저들에게 해당 코인을 사용할 이유가 없어 메리트를 느끼지 못하는 상황이다. 스테이블 코인도 실생활에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이 많아져야 가능성이 있지 않을까 싶다.


코인간의 호환성

지금도 끊임없이 새롭게 나오고 있는 코인들은 각각의 메인넷을 구축하고 서로의 블록체인 네트워크간의 상호작용이 불가능하다. 이들을 함께쓰기란 매우 어려울 것이다. 현금으로 따지면 달러, 페소, 한화, 엔 등 각각의 화폐단위를 함께쓰려고 하는것과 같다고 볼 수 있다. 이러한 각각의 블록체인 네트워크 간의 상호작용과 이점을 공유하기 위해 사이드 체인이라는 개념이 연구되고 있지만 결국 코인들을 유연하게 연결해 줄 수 있는 서비스가 필요하다고 생각된다.


대부분 암호화폐 지갑 주소는 복잡하다

암호화폐 지갑 주소는 암호화 알고리즘으로 만들어져서 32자 이상의 숫자와 영어 대소문자로 이루어졌다. 통장의 계좌번호보도 외우기 어려웠는데 이보다 몇백배는 더 외우기 어려운 계좌번호를 사용하는 셈이다. 따라서 주소를 잘못 입력하거나 주소가 제대로 입력됐는지 확인하기도 어려웠다. 이를 이용해 클립보드에 복사된 지갑주소를 대체하여 다른 지갑주소로 송금하게 만드는 해킹 방식이 생겨났다.


 


이더리움의 경우 ENS - Ethereum Naming Service가 있어서 자신이 원하는 지갑주소를 경매를 통해 구매할 수 있으며 EOS의 경우 지갑주소 대신 account name이라는 일종의 닉네임을 사용하여 암호화폐를 주고받을 수 있다. 하지만 아직까지 대다수의 코인들은 이러한 체계나 도구를 갖추고 있지 않다.


마무리

현재 블록체인 기술을 현업에 적용하고 실생활에 사용될 수 있도록 하는 연구와 프로젝트들은 대기업이든, 스타트업이든 가리지않고 뛰어들고 있다. 하지만 블록체인 기술에서 떼어낼 수 없는 코인을 편리하고 유용하게 활용하기 어렵다면 널리 사용되기는 어려울 것이다. 따라서 이를 해결해주는 솔루션이 등장해주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 해당 게시글은 매우 주관적인 글이며 필자가 블록체인을 매우 가볍게 공부한뒤 생각한것이므로 지나가던 dog가 짓는다고 생각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354,596
Today
15
Yesterday
658
링크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